사진 제공 =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사진 제공 =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금주 합숙이 시작된다.

4일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에서는 7박 8일간의 금주 서바이벌 그 첫날 풍경이 그려진다. '알콜 지옥'은 '오은영 리포트' 세 번째 시즌으로, 술 때문에 일상을 잃어버린 10인의 혹독한 금주 서바이벌을 그린 8부작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 심각한 알코올 사용 장애 모습으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알콜러 10인. 이들이 술에 빠질 수밖에 없었던, 술에서 헤어 나올 수 없었던 사연들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공감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합숙 생활이 시작되는 이날 방송에서는 시작부터 전원 블랙 아웃(과음으로 인한 기억 상실 현상)을 겪는다. 제작진이 출연자들의 금주 의지를 테스트하기 위해 마련한 최후의 만찬에서 10인 모두 술을 마시고 만 것.

엄청난 양의 술을 마신 이들은 다음 날 아침 숙취에 괴로워한다. 심지어 기상 미션이 있었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려 "미션이 있었어요?', "기억이 안 나요"라고 해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든다고. 이에 알코올 어벤져스 한창우 교수는 "술을 마시는 사람은 어느 시점에 블랙 아웃이 일어나는지 전혀 알 수 없다"라고 그 위험성에 대해 전한다.

또한 합숙 첫날밤 기이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 출연자가 잠을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벌인 것. 이에 대해 이 출연자는 "제가요?"라고 되물어 블랙 아웃의 심각성을 드러낸다.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2회는 4일(월) 밤 10시 45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