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윤정희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의 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을 받는 가운데, 그의 아내인 배우 윤정희가 해당 사건과 연루됐을지 주목된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며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윤정희의 남편인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을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7월 진행된 카카오엠의 제작사 바람픽쳐스 인수 과정에서 이 부문장의 배임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호 부문장 주도하에 이뤄진 인수에서 카카오엠은 자본금 1억 원이던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를 200억 원에 사들였다. 이 부문장과 김 대표는 바람픽쳐스를 시세보다 훨씬 높은 가격인 200억 원에 인수한 뒤 200억 원을 들여 증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카카오엠이 총 400억 원의 손해를 봤다고 보고 이 부문장과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에 대해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바람픽쳐스는 영업손실액이 2018년 1억 원, 2019년 7억 원, 2020년 22억 원 등으로 늘어나는 등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2020년 카카오에 인수됐다. 이후 2021년 tvN '지리산', 넷플릭스 '킹덤 : 아신전', 2022년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등을 만들었다. 최근작으로는 tvN '무인도의 디바',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등이 있다.

검찰은 이 부문장이 윤정희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시세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이같은 인수가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업계는 윤정희가 해당 사건과 연관이 있을지 주목하고 있는데, 이준호 부문장과 윤정희의 공모가 있었거나, 그것이 아니더라도 윤정희의 인지가 있었다면 윤정희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윤정희 소속사 써브라임 측 "배우 사생활과 관련된 문제이다 보니 회사에서 개입을 안 하고 있는 건"이라고 설명하며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추가 확인이 어려울 것 같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윤정희는 2000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경기 미(美) 출신으로 2005년 드라마 '하늘이시여'로 데뷔해 이따금씩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왔다. 2015년 이준호 씨와 결혼했으며, 둘 사이 1남1녀를 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