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재팬 요시키, 태현·휴닝카이·명재현·앤톤·한유진과 '엔드리스 레인' 재현 ('2023 마마 어워즈')


일본 전설적인 록밴드 엑스재팬의 리더 요시키가 K팝 아이돌들과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요시키는 2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고 Mnet을 통해 생중계된 '2023 MAMA AWARDS'(마마 어워즈)에 출연했다.

이날 요시키는 피아노 연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태현과 휴닝카이는 노래를, 보이넥스트도어의 명재현이 랩, 라이즈의 앤톤이 첼로 연주, 제로베이스원의 한유진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엑스재팬의 '엔드리스 레인'(Endless Rain) 무대를 재현했다.

요시키는 18차례 도쿄 돔 공연, 전 세계적으로 약 3000만장을 판매한 전설적인 가수다. 이후 무대를 마친 요시키는 페이보릿 인터내셔널 아티스트 상의 영예를 안았다.

'마마 어워즈'는 CJ ENM이 매년 주최하는 24년 전통의 글로벌 음악 시상식이다. 이번 시상식은 28일과 29일 이틀간 도쿄돔에서 개최된다. Mnet, tvN SHOW 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 Mnet K-POP을 비롯해 Mnet TV, KCON official, M2를 통해서도 전 세계 생중계 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