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르세라핌 홍은채 "애매한 재능? 나였기에 가능했던 꿈" 화려한 포문 ('2023 마마 어워즈')


가수 이영지가 '2023 MAMA AWARDS'(마마 어워즈)의 시작을 알렸다.

이영지는 28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 '2023 MAMA AWARDS'에서 오프닝 무대를 선보였다.

오프닝 무대는 테마 스테이지인 THEME STAGE(뎀 스테이지)였다. 무대에는 이영지, 르세라핌 멤버 홍은채, 제로베이스원 멤버 장하오, 트레저 랩 유닛 최현석과 하루토, 요시 등이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모든 사람들은 특별하다'라는 의미를 전달했다.

먼저 이영지는 "사람들이 자꾸만 묻는다. 왜 그리 별났는지, 왜 그렇게 생겼는지, 왜 그렇게 애매한 재능으로 뭘 자꾸 이뤄내는지"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글쎄 왜는 없고, 난 그냥 나 였다. 어쩌면 나였기에 가능했던 모든 것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또한 홍은채는 "난 그저 노래를 좋아하고 춤추는 것을 좋아하던 아이였다. 그러다 결심을 했다. 아티스트가 되어 무대에 서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제로베이스원 멤버 장하오는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도쿄돔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더불어 트레저 최현석, 요시, 하루토는 'G.O.A.T'(고트)를 불렀다.

'마마 어워즈'는 CJ ENM이 매년 주최하는 24년 전통의 글로벌 음악 시상식이다. 이번 시상식은 28일과 29일 이틀간 도쿄돔에서 개최된다. Mnet, tvN SHOW 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 Mnet K-POP을 비롯해 Mnet TV, KCON official, M2를 통해서도 전 세계 생중계 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