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혼례대첩'의 배우 로운은 왕실을 능멸한 죄로 사약을 받았다.

3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1화에서 심정우(로운 분)이 정순덕(조이현 분)에게 첫눈에 반하는 광경이 펼쳐졌다.

이날 심정우는 혼인무효 상소를 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8년 전, 최연소 장원급제를 했던 심정우는 공주의 간택으로 결혼하게 됐다. 하지만 결혼식에서 공주가 사망하면서 동시에 홀아비가 되었던 것. 공주와 결혼해 부마 신분인 심정우는 8년 동안 강제로 조선 최고의 울분남이 되어있었다. 여러 차례 혼인무효 상소를 올렸건만, 심정우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저잣거리를 거닐던 심정우는 좌상 집 둘째 며느리 정순덕과 마주치게 됐다. 큰 궤짝을 든 짐꾼과 부딪치려던 심정우를 구해주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되었던 것. 심정우는 '이 여인이 지금 나를 보호한 것인가'라며 묘한 끌림을 느꼈다.

두 사람은 다시금 객주에서 마주치기도 했다. '마님의 사생활'이라는 금서를 발견한 심정우는 파격적인 내용에 당황했다. 하지만 정순덕이 나타나 책을 받으려고 하자, 심정우는 "이 소설의 저자가 사대부를 조롱하는 것이 틀림없으니 이를 고발해야겠다"라고 큰소리쳤다. 정순덕은 "무모함을 보니 양반임이 틀림없어 보이는데 어찌 유부녀 장사치에게 지분거리십니까?"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정순덕은 큰소리치는 심정우에게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혹 반했나. 오해할 수밖에요"라며 새침하게 돌아섰다.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던 심정우를 본 정순덕은 "연애 한 번 안 해본 샌님이 어디서 날 이기려고. 귀엽네"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방송 캡처본.
정순덕과 첫 만남 이후, 심정우는 머리에 그녀를 계속해서 떠올렸다. 객주를 고소하기 위해서 고소장을 쓰던 중간에도 정순덕의 얼굴이 떠올랐던 것. 정순덕을 찾아 나선 심정우는 "나는 너에게 반했다"라고 고백했지만, 이내 정신을 차리고는 "내 병중이라 말이 헛나왔다, 잊어라. 나는 너에게 반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순덕은 "앞으로 나리의 눈에 띄는 일은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자리를 피했다.

한편, 심정우는 대역 죄인으로 몰렸고, 의금부로 잡혀갔다. 그의 죄목은 세자의 혼인을 막은 것. 임금은 심정우에게 사약을 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