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11년만에 선택한 멜로


정우성, 신현빈이 잠들어 있던 멜로 세포를 깨운다.

오는 11월 27일(월) 첫 공개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작가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 측은 31일, 차진우(정우성 분)와 정모은(신현빈 분)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같은 세상이지만 사뭇 다른 분위기가 두 사람의 만남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손으로 말하는 화가 차진우와 마음으로 듣는 배우 정모은의 소리없는 사랑을 다룬 클래식 멜로다. 눈빛을 언어 삼아, 표정을 고백 삼아 사랑을 완성해가는 두 남녀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설렘을 선사한다.

무엇보다도 ‘멜로장인’ 정우성이 11년 만에 선택한 멜로라는 점, 탄탄한 연기로 매 작품 호평을 이끌어낸 신현빈과 함께한다는 것만으로 단번에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여기에 청춘 로맨스의 한 획을 그은 ‘그해 우리는’ 김윤진 감독과 ‘구르미 그린 달빛’ 등을 통해 감각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민정 작가가 의기투합해 오랜만에 만나는 짙은 감성의 ‘찐’ 멜로를 기대케 한다.

앞선 티저 포스터가 서로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주는 차진우와 정모은의 특별한 시작을 예고했다면, 이날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두 사람의 대비되는 현실을 보여주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먼저 시끄러운 도심 한가운데서 포착된 차진우의 쓸쓸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청각장애를 가진 화가 ‘차진우’는 그림만이 세상의 전부인 인물. 분주하게 오가는 군중들 사이 낯선 이방인 같은 모습은 자신만의 고요한 세상을 살아가는 차진우의 삶이 엿보인다. 군중 속의 고독이 익숙한 그에게 찾아온 ‘정모은’이라는 따뜻한 설렘이 그를 어떻게 변화시킬지 궁금해진다.

차진우와 대비되는 무명 배우 ‘정모은’의 세상도 흥미롭다. 인생 처음으로 가져본 꿈을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정모은은 꾸밈없이 솔직하고 단단한 인물. 한적한 거리를 거니는 정모은은 조금 공허해 보이지만, 눈빛만큼은 무언가를 향한 열망으로 반짝이고 있다. 소중하게 품에 안은 프로필과 희망찬 발걸음에선 배우라는 꿈을 향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그의 에너지도 느낄 수 있다. 정모은은 새로운 출발선에서 차진우를 만나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다고. 복잡한 세상을 쉼 없이 달리던 그에게 조용하게 다가와 유일한 안식처가 되어주는 차진우를 통해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정모은의 이야기에 기대가 쏠린다.

‘사랑한다고 말해줘’ 제작진은 “차진우와 정모은은 서로의 세상에 다채로운 감정의 파동을 일으킨다.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서 차이를 극복하고 만들어 갈 소통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감성을 깨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오는 11월 27일(월) 밤 9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첫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