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측 "멤버들 문제 업소 모르며 방문한 적 없다, 무관용 원칙+민형사 법적 조치" [공식]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하이브가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으로 끝까지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당사 아티스트와 특정 장소 관련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해당 장소를 알지 못하며 방문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미 일부 근거 없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 허위 사실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착수했으며, 계속되는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끝까지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날 방탄소년단 갤러리는 "방탄소년단 갤러리는 방탄소년단과 관련하여 무분별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소속사 하이브(빅히트뮤직) 측에서도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이상, 본 갤러리는 소속사의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27일 8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대형 유튜브 채널에서 자극적인 섬네일을 활용한 악의적인 방송으로 방탄소년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만큼, 소속사는 금일 내로 루머를 생성하고 재확신시킨 최초 보도 매체 및 해당 유튜브 채널을 수사기관에 고소하여 방탄소년탄의 명예를 회복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방탄소년단 측 "멤버들 문제 업소 모르며 방문한 적 없다, 무관용 원칙+민형사 법적 조치" [공식]
앞서, 가세연의 김세의는 굿플레이스 관계자의 표현을 빌어 "방탄소년단 애들도 단골로 자주 왔다. 누구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아직 군대 안 간 친구들이다"라며 '군대 안 간 친구들'로 "육군을 간 친구들을 제외한 얘기"라며 "참고로 저 아저씨가 얘기한 군대 안 간 친구들에는 슈가는 해당되지 않는다. 왜냐? 슈가는 공익이다"라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그러면서 "제가 이 두 명이 누군지 압니다만, 두 명 얘기 오늘 안 합니다. 일단 그 2명은 제이홉과 진은 포함되지 않는다라는 점, 제이홉과 진은 포함되지 않는다"며 "지민, 뷔, 슈가, 정국, RM 이 5명 중에 2명이 굿플레이스 단골이다. 굿플레이스 한두 번 갈 수는 있겠지만, 문제는 단골이다. VIP다. 단골이 이 5명 중에 2명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와 향정(향정신성의약품) 혐의로 이선균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어 그룹 빅뱅 지드래곤도 마약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이번 사건과 더불어 이선균은 1%만 출입하는 유흥 업소 VIP였다는 이야기가 나돌기도 했다. 한 뉴스에서도 유흥업소 관계자가 이선규에 대해 "자주 왔다"며 "보통 아무나 오지 않는다. 방에서 이뤄지는 건 모른다. 더 큰 게 터질 수도 있다"는 인터뷰를 보도해 파장이 일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