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제공
./MBC 제공


코미디언 홍현희와 아들 준범이의 일상이 공개된다.

오는 7일 밤 11시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67회에는 홍현희의 아들 준범이가 최초로 등장, 웃음 가득한 하루를 보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현희와 최연소 참견인 아들 준범이의 유쾌한 모자(母子) 케미가 그려진다. 홍현희는 아들 준범이와 놀이터에서 그네와 미끄럼틀을 타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데. ‘전참시’에 최초로 등장한 준범이는 이모, 삼촌들의 예쁨을 한 몸에 받는가 하면, 한껏 신이 난 준범이의 미소는 참견인들마저 무장해제 시킨다.

장꾸미 넘치는 준범이는 홍현희의 안경을 벗기는 무한 반복 놀이에 빠지는가 하면, 홍현희는 준범이의 기분을 맞춰주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온몸으로 놀아주다 금세 지친 홍현희는 “엄마가 나이가 너무 많아서 미안해”라며 거친 숨을 몰아쉬어 보는 이들을 빵 터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홍현희는 준범이와 동네 나들이에 나선다. 두 사람은 단골 빵집에서 빵을 사고, 카페에 들러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한숨을 돌리는데. 홍현희의 리얼한 육아기와 함께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는 홍현희와 아들 준범이의 일상이 더욱 궁금해진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