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메이크스타
/사진 = 메이크스타


팔색조 배우 황무영이 메이크스타와 한식구가 됐다.

메이크스타는 25일 황무영과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출연작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겨왔던 배우 황무영 씨가 합류하면서 메이크스타는 밀도 높은 배우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전했다.

황무영은 데뷔 이후 연극 무대를 통해 착실히 연기력을 쌓았다. 최근에는 연극 '노인과 여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 '임금알', 드라마 '닥터브레인' '킹덤2', 영화 '국제수사' '밀정'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황무영은 지난해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좌수영 전령 역을 맡으며 이순신 역의 박해일과 동반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황무영은 향후에도 다양한 작품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메이크스타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전 세계에 K팝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박해일, 송새벽, 김정영, 김강현, 안신우, 황무영 등을 영입하며 배우 메니지먼트 분야 또한 확장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