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 김호중에 "용돈 줬다"
나태주X신인선, 진성 전화에 한달음에 달려와
'밥은 먹고 다니냐' 가수 진성 / 사진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가수 진성 / 사진제공=SBS플러스


'미스터트롯'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진성과 '태권트롯' 나태주, '에어로빅 트롯' 신인선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2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가수 진성이 출연한다. 진성은 '미스터트롯'에서 실력 있는 후배들을 심사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밝히며 후배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그는 어린 나이에 '보릿고개'를 부른 정동원의 무대를 보며 자신의 어린 시절이 떠올랐다며 "내 어릴 적 모습과 가장 닮은 것 같았다"고 소감을 밝힌다. 또 '태클을 걸지마'를 멋지게 소화해 다시 한번 역주행의 길을 열어준 김호중에게 용돈을 전했다며 남다른 사이(?)임을 입증했다.
'밥먹다' 진성 "정동원, 내 어릴 적 모습과 닮아"
진성은 경연을 떠나 실력 있고 스타성 있는 친구들이 많았다며 기억에 남는 참가자로 임영웅, 영탁, 신인선, 나태주 등 여러 후배들을 꼽았다. 그는 "프로그램이 끝나고 방송 활동을 함께 하며 개인적으로도 친해졌다. 나태주, 신인선은 우리집에도 놀러 왔다"고 밝혔다.

김수미가 "후배들을 데려오지 그랬냐"며 아쉬움을 내비치자 진성은 가수 나태주에게 즉석 섭외전화를 걸었다. 마침 같은 스케줄을 끝낸 나태주와 신인선은 진성의 전화 한 통에 한달음에 국밥집으로 달려와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미스터트롯'에서 태권도, 에어로빅 등 화려한 퍼포먼스와 안정된 가창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가수 나태주와 신인선은 등장과 동시에 공중돌기 등 혼을 쏙 빼놓는 동작으로 노래를 부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트로트 대세 진성과 '미스터트롯'으로 큰 인기를 얻은 가수 나태주와 신인선이 화려하게 꾸민 눈호강X귀호강 국밥집 라이브 무대는 25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