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스틸컷. /사진제공=tvN


연쇄 살인의 실마리가 드러나면서 본격적인 추리가 시작된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다.

지난달 26일 방영된 ‘메모리스트’에는 의문의 살인사건을 파헤치던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가 범인의 흔적을 쫓던 중 용의자로 의심되는 진재규(조한철 분)를 만났다.

동백과 한선미는 부모와 얽힌 과거 사건을 교묘하게 이용한 범인의 도발에 서로의 과거를 공유하며 비밀 공조를 시작했다. 두 사람의 레이더에 가장 먼저 들어온 사람은 방송국 사장 조성동(유하복 분). 20년 전 ‘집행자’라 불리는 연쇄 살인처럼 사건이 벌어진 염화란(이승하 분)의 별장 앞에는 경찰보다 방송국 중계 차량이 먼저 와 있었다.

진재규는 20년 전 연쇄 살인이 일어난 시점과 동일한 시기에 사진기자로 활동했다. 그는 특수 분장을 통해 모습을 바꾸며 목격자들의 시선을 피했다. 결정적인 단서를 잡은 동백과 한선미의 앞에 나타난 진재규는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두 사람과 마주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와 관련해 ‘메모리스트’의 제작진은 동백과 한선미, 진재규, 조성동의 날 선 대면이 담긴 스틸컷을 1일 공개했다.

사진 속 동백과 한선미가 찾은 곳에는 진재규와 조성동이 함께 자리하고 있다. 네 사람은 각자의 속내를 숨긴 채 상대의 패를 탐색하기 바쁘다. 이들의 뒤엉킨 현장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처럼 아슬아슬하다.

특히 동백은 조성동을 향해 분노의 멱살잡이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진재규와 조성동의 관계를 비롯해 동백과 한선미가 분노한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진재규의 등장은 그동안 벌어졌던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빠지게 한다. 동백과 한선미를 끊임없이 자극하는 진재규, 과거 유력 용의자로 꼽았던 조성동까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짜릿한 심리 싸움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메모리스트’는 1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