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안내상. / 서예진 기자 lsh87@
배우 안내상. / 서예진 기자 lsh87@


배우 안내상이 “올해를 마무리하면서 만난 소중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JTBC 드라마 페스타 ‘루왁인간'(극본 이보람, 연출 라하나)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루왁인간’은 은퇴 위기에 처한 50대의 세일즈맨 정차식을 통해 가장들의 삶을 보여준다. 원두를 수입하려다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게 된 정차식이 하루아침에 커피 생두를 낳는 ‘루왁인간’으로 변하며 벼랑 끝에 서 있던 그의 인생에 믿을 수 없는 기적이 펼쳐진다. 현실의 공감을 자극하는 이야기에 발칙한 상상력이 더해져 재미와 울림을 동시에 선사할 전망이다.

극중 위태로운 만년 부장 정차식 역을 맡은 안내상은 “언제 회사에서 쫓겨날지 모르는 불안함 속에서 안절부절하는 인물이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따뜻하고 좋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까 가슴이 미어지고 삶의 애환과 고통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보고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내상은 “직장을 다닌 적이 없어서 정차식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하던 중 실제 직장에서 부장인 친구를 보면서 해결점을 찾았다”고 말했다.

제6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에 수상한 동명의 단편소설이 원작이다.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