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태호 PD. / 사진제공=MBC
김태호 PD.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메가폰을 잡은 새 예능이 오늘(20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구체적인 편성 시기는 미정이나, 앞서 공개한 ‘놀면 뭐하니?’ 디지털 콘텐츠와 맞물려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0일 한 매체는 유재석, 조세호가 출연하는 김태호 PD의 새 예능이 이날 촬영을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MB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두 사람과는 오늘(20일) 촬영 예정이 맞다”면서 “다양한 시도와 실험 중으로, 디지털로 공개한 릴레이 카메라가 두대로 이어진 후 연속선상에 있는 아이템을 촬영 중이다. 단순 릴레이 외에 더 확대된 재미를 보여드리려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고정 출연자 없이 앞으로 당분간 실험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편성 시기에 대해서는 “촬영 후 공개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태호 PD는 지난 12일 유튜브를 통해 ‘놀면 뭐하니?’ 채널을 개설하고 ‘릴레이 카메라’ 영상 5개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유재석, 조세호를 비롯해 유노윤호 등이 출연했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김태호 PD는 오늘(20일) 첫 촬영에 들어간 예능과 별도의 새로운 창업 예능도 준비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