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제공=MBC ‘궁민남편’
사진제공=MBC ‘궁민남편’


배우 차인표, 신애라가 아내의 마음을 알아보기 위한 게임을 실시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궁민남편’에서는 차인표의 아내이자 배우인 신애라와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
이날 남편들은 각자 아내의 마음을 더 잘 알아보자는 취지로 영화 ‘완벽한 타인’을 연상케 하는 게임을 시작했다. “나는 아내에 대해 이렇게 잘 안다”라는 정도를 숫자 1~9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답을 한 남편들에게 신애라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모두 핸드폰을 꺼내 달라는 깜짝 제안을 건넸다.
이에 아내와 함께 있는 차인표를 제외한 김용만, 권오중, 안정환, 조태관은 각자의 핸드폰을 테이블 위에 꺼내놓은 후, 아내와 주고받은 메시지들을 전격 공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아내에게 특정 메시지를 받아야 하는 미션을 위해 실시간 대화 내용이 가감 없이 공개됐다고.
특히 안정환은 ‘^^끝사랑^^’으로, 김용만은 ‘♡♡남정♡♡, 권오중은 ’wife달링♥‘, 조태관은 ’혜리‘라는 이름과 함께 무지개 하트 7개를 적어놓은 아내의 이름이 공개되면서 각양각색의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현장을 닭살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궁민남편’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4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