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지니뮤직
제공=지니뮤직


가수 벤이 ‘180도’로 12월 4주차 지니주간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온라인 음악사이트 지니에 따르면 벤의 ‘180도’는 12월 4주차(12월 20일~12월 26일) 지니주간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벤의 ‘180도’는 지난 12월 2주차에 이어 12월 4주차 지니주간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12월에만 정상에 2번 올랐다. ‘180도’는 뜨겁게 사랑을 시작하고 서서히 식어 이별로 향해가는 모습을 여성의 시선에서 표현한 감성적인 발라드 곡이다.

2위는 헤이즈의 ‘첫눈에’다. ‘첫눈에’는 첫눈 내리는 날에 사랑하는 이와 함께 있는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는 화자의 마음을 그린 곡으로, 헤이즈가 직접 노랫말을 썼다.

이어 3위는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의 ‘올 아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가 차지했다.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겨울 감성을 자극하는 머라이어 캐리의 곡이 큰 사랑을 받으며, 12월 25일 지니일간차트에서 1위를 달성하고 12월 4주차 지니주간차트에서 3위를 차지했다.

지니뮤직 관계자는 “지난주에 이어 벤과 헤이즈 두 여자 솔로가수가 또 1위와 2위를 차지했다”며 “연말을 맞아 이 시기에 잘 어울리는 감성적인 곡들이 계속해서 더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