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명수.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명수.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원작에 가깝게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룹 인피니트 김명수(엘)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알린 김명수는 ‘미스 함무라비’에서 임바른 역을 맡았다. 그는 “대본 연습을 하면서 실제로 법에 관련된 자료를 많이 찾아봤다. 법정에 가서 실제 재판하는 모습도 봤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이 나올 때마다 문유석 작가에게 연락해 상담을 했다. ‘임바른에 동화돼 있다’는 말도 들었다”면서 “임바른처럼, 원작에 가까운 인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소설을 쓴 문유석 판사가 대본까지 집필했다.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과 임바른(김명수), 부장판사 한세상(성동일)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날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