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둥지탈출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tvN ‘둥지탈출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의 아들 황성재가 아크로폴리스의 헤로데스 아티쿠스 음악당 방문하고 엄마를 떠올렸다.

황성재는 30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 시즌2’에서 아크로 폴리스를 찾았다. 그는 아크로 폴리스의 헤로데스 아티쿠스 음악당을 방문하고 감탄을 쏟아냈다.

헤로데스 아티쿠스 음악당는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공연장이며, 한국인 중에는 정명훈 지휘자가 공연을 펼친 곳이기도 하다.

MC 박미선이 “박해미가 저런 곳에서 공연하면 얼마나 멋있겠냐”라고 감탄하자, 황성재 역시 “저 역시 음악당에 가서 엄마가 공연을 하는 상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해미는 뿌듯한 얼굴로 아들을 바라봤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