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백조클럽’ 방송화면
/ 사진=KBS2 ‘백조클럽’ 방송화면


배우 오윤아가 발레 공연을 앞두고 걱정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발레교습소 백조클럽’ (이하 ‘백조클럽’)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아, 김성은, 성소, 왕지원은 오랜만에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오윤아는 성소와 왕지원에게 “잘 지냈냐”며 안부를 묻다가 “지난 주에 연습을 엄청 열심히 했다고 들었다. 왜 그렇게 많이 했냐”며 투덜댔다. 이에 성소와 왕지원은 “연습 많이 못했다”며 “어려운 동작이 많아서 힘들었다”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오윤아는 “나랑 성은이는 ‘덤앤더머’같다. 너무 힘들다. 차라리 연습을 너희랑 했었어야 했는데”라고 안타까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