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에 김일중이 생닭을 직접 해체하며 일취월장한 칼 솜씨를 선보였다.

7일 방송된 스타 살림남들의 살림 배틀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연출 조현아 이민정, 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승우-봉태규-문세윤-김일중과 유키스의 일라이가 출연해 진정한 살림의 고수를 가렸다. 이 가운데 ‘살림남’ 대표 ‘살림꽝’인 김일중이 아이들을 위해 치즈 닭볶음탕 만들기에 나섰다.

이날 김일중은 난생 처음으로 생닭 손질에 도전했다. 김일중은 생닭을 앞에 두고 “나는 전문가다. 나는 김정태다”라며 자기 암시를 걸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김일중은 자기 암시가 통한 듯 신들린 듯한 칼 놀림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특히 김일중은 뼈마디 마디를 깔끔하게 절단하는 고강도의 스킬을 해내 ‘살림꽝’의 면모를 벗어난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일중은 생닭 손질뿐만 아니라 닭볶음탕의 모든 과정에서 일취월장한 살림 솜씨를 과시해 살림남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살림남’ 대표 손질의 대가 김정태는 “이야~ 그럴싸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