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비디오스타’ 김윤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윤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가 남편 김형규를 ‘비디오스타’ MC로 강력 추천했다.

3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30회는 ‘귀르가즘! 비스레터’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대중음악 대표 작곡가 김형석, 전설적인 싱어송라이터 김윤아, 알앤비의 여신 화요비, 그리고 명품 발라더 나윤권, 대한민국 대표 음악의 신들이 함께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윤아는 실제로 남편이 본인보다 훨씬 재미있다며 직접 남편을 어필하고 나선다. 실제로 김윤아는 ‘비스’의 막내 전효성 자리에 남편 김형규를 앉혀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고 이에 전효성은 “어머어머”를 연발하며 역력히 긴장감을 드러냈다는 후문.

평소 알콩달콩한 부부로 잘 알려져 있는 김윤아-김형규 부부. 왜 이들이 ‘잉꼬부부’로 불리는 지 이날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