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빠본색’ 주영훈, 윤정수/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주영훈, 윤정수/ 사진제공=채널A


‘아빠 본색’ 작곡가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가 땅 사기를 당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주영훈과 절친한 사이인 윤정수와 배기성이 주영훈 부부의 집에 깜짝 방문한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윤미는 “사실 고백할 게 있다”며 “남편 몰래 서프라이즈로 무언가를 사고 싶었다. 제주도에 600평이 넘는 좋은 땅이 있다고 해서, 지인에게 대리 경매를 맡겼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미 취소된 경매였다”고 사기를 당해 돈을 잃었던 적이 있음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주영훈은 “나한테 얘기를 안 하고 벌인 거다. 땅 사는데 서프라이즈가 어디 있냐”며 평소와 다르게 큰소리를 내 이윤미를 당황케 했다는 후문.

이윤미의 땅 사기 사건의 전말은 이날 오후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