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배우 윤유선의 남다른 방임 교육관이 화제다.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윤유선의 남다른 교육관이 공개된다.

최근 윤유선은 부쩍 공부에 대한 걱정이 많아진 아들 동주에게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고 네가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라”며 “방학인데 좀 놀기도 해야지. 공부만 계속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다.

엄마의 말에 아들 동주는 “고등학교 배치고사를 보고 충격을 많이 받았다. 나만 너무 뒤쳐진 느낌”이라며 학원 숙제를 하러 가고, 공부에 지쳐하는 동주가 안쓰러운 윤유선은 “너무 힘들면 학원을 그만두는 게 어떻겠느냐. 고등학교에 올라가기 전 마지막 겨울방학인데 즐겁게 불살라서 놀아보자”는 달콤한 말을 건넨다.

이에 동주는 “그럼 내 인생도 불살라질 것 같다”며 단호히 거절하고, 윤유선은 무엇이 동주를 위한 길이고 동주에게 어떻게 해줘야할지 깊은 고민에 빠진다. 급기야 윤유선은 학부모 상담 사이트를 운영하는 중학교 친구에게 SOS를 청하며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인다고.

‘엄마가 뭐길래’는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