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컬투 / 사진제공=SBS 파워FM ‘컬투쇼’
컬투 / 사진제공=SBS 파워FM ‘컬투쇼’


‘두시탈출 컬투쇼’ 정찬우가 10년간 방송을 이어온 소감을 밝혔다.

정찬우는 10일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사실 10년째 하면 지겹고 힘들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10년째 해오는데 지겨운 부분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 아니냐”라며 “태균이랑 청취율 2위하면 그만하자는 얘기를 했을 정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어떻게 보면 기존 라디오 형식을 파괴한 프로그램이 ‘컬투쇼’인데 이렇게 오래 사랑받을 줄 몰랐다. 많이 사랑해주시는 덕에 지금은 관둘 수 없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두시탈출 컬투쇼’는 지난 2006년 5월 1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정찬우·김태균의 화려한 입담과 탁월한 방송감각을 발판으로 라디오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10년 연속 라디오 청취율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으며 매일 오후 2시~4시 생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