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유윤선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유윤선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윤유선의 일상이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공개된다.

오는 12일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윤유선이 데뷔 43년 만에 자신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한다.

윤유선은 현모양처 전분 배우로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이런 그이기에 17살 아들 이동주, 15살 딸 이주영 두 남매를 키우고 있는 실제 엄마로서의 모습은 어떨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유선의 두 자녀는 “드라마 속 엄마의 이미지와 실제 우리 엄마는 180도 다르다”고 폭로했다. 윤유선은 똑 부러지고 야무질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재료를 꺼내다가 냉장고에 끼거나 무슨 일이든 한 번씩은 깜빡하는 건망증 증상을 보이며 신사임당이 아닌 ‘신사허당’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윤유선이 출연하는 ‘엄마가 뭐길래’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