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씬스틸러’
‘씬스틸러’


정혜성이 엽기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정혜성은 10일 방송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에서 정대리로 변신해 100% 애드리브를 펼쳤다.

등장과 함께 노래를 하라는 상사들의 말에 정혜성은 원더걸스 ‘노바디’ 춤과 노래를 보여줬다. 이후 정혜성은 즐겁게 술을 따르거나 웃고 즐겼다. 그러나 알고 보니 설정상 정혜성과 정준하는 이혼을 앞둔 사내부부였다.

정혜성은 술을 많이 마신다고 화 내는 정준하에게 “왜 이렇게 꽉 막혔어? 고구마야? 술 많이 먹을 수도 있지. 궤짝으로 갖다놔도 먹을 수 있어. 난 간이 두 개야”라고 애드리브를 했다.

이어 계속해서 화를 내는 정준하에게 정혜성은 “우리가 술을 먹고 진지하게 얘기를 하면 다시 좋아질 수도 있다”면서 “귀엽다”고 볼을 어루만지며, 정준하를 무장 해제시켰다. 그는 “너의 마음을 모르겠다”는 정준하의 말에 “보여줘? 벗어?”라며 끝까지 애교 가득한 면모를 뽐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