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승연·윤유선·이상아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승연·윤유선·이상아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배우 이승연, 윤유선, 이상아가 각기 다른 출연 소감을 전한다.

세 사람은 오는 12일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을 앞두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엄마가 뭐길래’는 자녀와 엄마의 관계를 재조명하는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이승연, 윤유선, 이상아는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여배우가 아닌 엄마로서의 모습을 가감 없이 공개할 예정이다.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배우 이승연은 “딸이 아직 10살도 안됐지만 내 나이는 50인 지천명이다. 아이와 함께 했기 때문에 어려운 시기를 잘 넘길 수 있었다. 늦깎이 엄마지만 아이를 나름 잘 키우고 있다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어떤지 알고 싶어 출연을 결정했다”며 출연 소감을 전한다.

지고지순한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윤유선은 “항상 아이들에게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 많은데 배우 생활을 하다 보니 늘 부족한 엄마였던 것 같아 미안했다.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객관적인 시선으로 나를 한 번 보고 싶고, 아이들과 소중한 추억도 만들고 싶다”고 말한다.

80년대를 주름잡은 대표 하이틴 스타 이상아는 “아이에게 마지막 새아빠를 만들어주겠다고 다짐했지만 결국 세 번째도 이혼하게 되었다. 그동안 생겼던 아빠의 빈자리와 나의 부족한 점들을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딸에게 채워주고 싶다. 하나 뿐인 나의 혈육이고 의지하고 싶은 유일한 내 식구인 딸이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뭉클한 소감을 이야기한다.

이승연은 딸 김아람(9), 윤유선은 아들 이동주(17)와 딸 이주영(15), 이상아는 딸 윤서진(18) 과 출연할 예정이며 이승연, 윤유선, 이상아가 출연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는 12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