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배우 황영희, 진정한 ‘씬스틸러’에 등극했다.

2일 방송된 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에서는 황영희가 첫 출연, 100% 애드리브로 이루어지는 ‘엄마의 비밀’ 속 이규한의 엄마로 분했다.

황영희는 극 중 김신영, 황석정, 정준하의 연속 애드리브에 자연스럽게 응수해 감탄을 자아냈다. 흔들림 없는 연기력과, 때로는 먼저 선공을 펼치기도 하는 모습에 패널들은 “원맨쇼나 다름 없다”고 혀를 내둘렀다.

‘엄마의 비밀’ 코너가 끝나자 양세형은 “연기계의 알파고”라고 황영희를 칭찬했다. 양세형은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 황영희가 애드리브 빈칸에 변수를 다 적어왔더라”고 전해 놀람움을 자아냈다. 거듭되는 칭찬에 황영희는 “그만하라”며 부끄러워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