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씬스틸러-드라마전쟁’ / 사진제공=SBS
‘씬스틸러-드라마전쟁’ / 사진제공=SBS


‘드라마전쟁’이 명품 배우들 간의 애드리브 전쟁으로 2049세대를 사로잡으며 월요일 밤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씬스틸러-드라마전쟁’은 방송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 2.4%를 기록해 월요일 밤에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안녕하세요’는 2%, ‘비정상회담’은 1.8%를 나타냈다.

‘씬스틸러-드라마전쟁’은 매회 2049 시청률이 상승하고 있어 앞으로의 시청률도 기대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추운 연말 공감되는 세 개의 드라마로 구성돼 이규한·이시언·최성국 세 남자의 불꽃 튀는 애드리브 대결이 상승세를 끌어냈다.

또 배우 신이가 최성국과 함께 9년 만에 깜짝 연기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제작진은 “배우들 간의 케미가 회를 거듭할수록 폭발하고 있다. 다음주 방송 역시 기상천외한 연기 대결을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26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패러디의 여왕’ 김신영이 박수홍의 엄마로 분해 또 한 번 웃음사냥에 나선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