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장훈/사진제공=공연세상
김장훈/사진제공=공연세상


가수 김장훈이 자신과 둘러싼 루머에 입을 열었다.

김장훈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증권가정보지에서 제기된 ‘최순실 커넥션’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차은택과는 호형호제하는 친한 사이지만 차은택이 그런 일들을 벌였다는 것은 지금도 참 믿기가 어려울 정도로 황당하다. 그를 본 것은 4년여쯤 됐다”며 “저는 문화융성위와에서 지원을 받은적도 없고 연관된것이 하나도 없다. 자문위원이라는것도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 도대체 이런 밑도 끝도없는 얘기들은 어떻게 나오는건지 정말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은택의 소개로 최순실을 만났을 가능성이 높다’라는 루머에 대해서는 “그런 일도 없었고 최순실도 모른다. 최순득, 장시호 등 관련 인물들 아무도 모른다. 이건 아니라고 대답하는 자체도 민망해서 하기 싫었다”면서 “내 이름 옆에 최순실이 함께 올라간다는 건 정말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김장훈은 또 지난 2014년 12월 이탈리아 베네치아 골도니홀 공연 당시 차은택이 위원으로 활동한 문화융성위원회로부터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문화융성위원회에서 지원받은 적도 없고 연관된 것이 하나도 없다. 제가 자문위원이었다는 것도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 이런 밑도 끝도 없는 얘기들이 어떻게 나오는지 정말 황당하다”고 거듭 반박했다.

그는 이 같은 해명의 이유로 “촛불집회에 나가는 마음과 행위만큼은 왜곡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주 촛불집회도 참여할 것이며, 시민으로서 이번에는 청와대 100M 앞쪽으로 가려고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