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태성과 윤현민이 하모니와 우정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절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태성과 윤현민은 중학교 야구선수 시절에 만나 배우로 성장하며 17년 우정을 쌓아왔던 터.

이날 무대에 오르기 직전 이태성은 “막상 무대에 오를 순서가 되니 긴장되기 시작하는데 우정의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노래를 시작했다. ‘나는 나비’ 노래 가사와 무대, 야구 선수 시절과 배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한편의 모노드라마를 보는 듯해 방청객은 물론 함께 출연한 출연자들까지 설레게 했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이태성은 “’친구특집’ 섭외를 받고 (윤)현민이 생각밖에 안 났다. 윤현민이 아니면 출연하는 의미가 없었다. 현민이는 정말 진정한 친구이고, 또 배우라는 길을 같이 걸어가는 친구로 우리가 노래를 잘 못 하더라도 우리의 우정, 함께한 시간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뭐든지 시도하고 도전하는 청춘 여러분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태성은 첫 뮤지컬 도전 작품인 창작 초연 뮤지컬 ‘더 언더독’ 연습 중이며, 오는 12월 2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 유니플레스 1관에서 만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