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희철, 민경훈 / 사진제공=JTBC
김희철, 민경훈 / 사진제공=JTBC


김희철, 민경훈 / 사진제공=JTBC
민경훈이 김희철이 녹음 하는 모습을 보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19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20일 자정 발표 예정인 김희철과 민경훈의 듀엣곡 나비잠뮤직비디오 제작기가 방송된다. 두 사람은 우주대스타 김희철우주와 버즈의 히트곡 겁쟁이를 합성해 만든 우주겁쟁이라는 팀명을 만들며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김희철과 민경훈의 나비잠녹음 현장도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작곡가와 함께한 녹음 현장에서 두 사람은 프로다운 모습으로 녹음에 임했다. 김희철은 직접 쓴 가사의 뜻에 대해 작곡가에게 설명하며 색다른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편 민경훈은 녹음을 앞두고 엉뚱한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바로 김희철이 녹음 도중 또 본인 모창을 할까봐 걱정된다는 것. 이에 김희철은 모창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민경훈은 녹음 부스에 들어간 김희철을 보며 내내 불안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걱정과 달리 두 사람은 여러 차례 녹음을 진행하며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였고, 김희철과 민경훈은 녹음된 나비잠을 들으며 서로 하나가 된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희철과 민경훈의 듀엣곡 나비잠녹음현장과, 완성된 뮤직비디오는 19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