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윤아 ‘유리’ 커버 / 사진제공=인터파크
김윤아 ‘유리’ 커버 / 사진제공=인터파크


싱어송라이터 김윤아가 돌아온다.

김윤아는 16일 정오 신곡 ‘유리’를 선공개한다. 이어 오는 12월 솔로 4집을 발매할 예정이다.

‘유리’에서는 위태로운 피아노의 선율과 날카로운 바이올린, 애처로운 비올라, 위안을 주는 첼로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김윤아의 목소리가 악기들의 선율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들며 우리가 인생을 걸어가는 것과 같은 모습을 표현했다.

김윤아는 ‘유리’에 대해서 “우리는 모두 온기를 나눌 누군가가 필요하다. 위로받기를 원하지만 상처입고 부서져버리곤 한다. 행복해지기를 원하지만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 수 없다. 타인들의 인생은 아름다운 듯 보인다. 동경과 환멸 속에서도 살아있기 때문에 인생은 계속된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유리’는 오는 30일 개봉하는 영화 ‘미씽 : 사라진여자’ 영상으로 구성한 뮤직비디오를 오늘(16일) 오후 9시 영화 개봉 사전이벤트와 함께 공개한다. ‘김윤아 X 엄지원 X 공효진’의 아름답고 극적인 노래와 완벽한 열연이 담긴 컬래버레이션 뮤직비디오의 공개로 신곡 ‘유리’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김윤아는 지난 4월과 8월 발표한 ‘키리에’, ‘안녕’을 포함한 솔로 정규 4집앨범을 12월 초 발표하고 6년만에 12월 9~11일, 사흘간 서울시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단독공연을 시작, 왕성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윤아는 자우림의 멤버로 1997년 데뷔, 총 9장의 자우림 정규 앨범과 5장의 비정규 앨범을 발표했으며, 총 3장의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섬세하고 깊이 있는 감성의 노래들로 채워진 3장의 솔로 앨범을 통해 자우림과 다른 솔로 아티스트 김윤아 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해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