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오지호, 이민호, 남주혁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오지호, 이민호, 남주혁 / 사진=텐아시아DB


지상파 수목극 새 판이 열린다. 16일 KBS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이명희, 연출 김영조)·SBS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MBC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가 동시에 출격한다. 세 드라마는 각자 독자적 장르와 캐릭터로 비교 불가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특히 각자 극에서 활약할 남자 주인공들의 매력 대결이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오 마이 금비’ 오지호는 가족애를 그린 극 안에서 깊은 감성을,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는 로맨스 판타지 장르의 극에서 여심을 설레게 하는 매력을, 또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은 청춘 성장물 안에서 싱그러운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 인간 루저 사기꾼…오지호의 ‘찌질한 변신’

‘오 마이 금비’에는 기발한 설계능력도, 사람을 현혹시키는 화려한 말발도 없는 인간 루저 사기꾼으로 변신하는 오지호가 있다.

극중 모휘철(오지호)은 빚쟁이 인생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기업계에 발을 들인 인물이다. 그에게 갑자기 10살 딸 금비(허정은)가 나타나고, 모휘철의 인생은 꼬이기 시작한다.

부녀애에 집중하는 힐링 드라마인 만큼, 오지호의 깊은 감성 연기가 기대된다. 특히 최근 공개된 티저 영상 속에서 허정은과의 코믹 호흡으로 웃음을 자아내다가도 갑자기 생긴 딸의 존재에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앞서 진행된 극 제작발표회에서 “실제로 아버지가 되니 부성애가 생겼다. 딸 금비를 향한 사랑으로 가족에 대한 감동을 전하겠다”고 다짐한 오지호는 딸로 인해 개과천선하는 아빠의 모습으로 짙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 매력적인 사기꾼…‘능구렁이’ 이민호

같은 사기꾼이지만 타인을 홀리는 매력으로 뭉친 남자도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속 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의 인어(전지현)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 허준재(이민호)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특히 매력적인 사기꾼을 연기하는 이민호가 ‘변신의 귀재’로 활약하는 모습이 선 공개돼 기대감이 높아지는 상황. 이민호는 한 작품 안에서 그려지는 캐릭터가 맞나 의심을 불러일으킬 만큼 완벽한 사기를 위해 검사, 파일럿에 이어 꺼벙이까지 다채로운 변신을 시도한다.

이와 함께 이민호는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판타지 로맨스로 여심을 한 번, 인어 전지현과 신비로운 케미를 만들어내며 여심을 두 번 사로잡을 전망이다.

◆ 싱그러운 청춘, 풋풋한 남주혁

스물 한 살의 청춘도 패기와 열정을 무기로 안방극장 여심을 잡기 위해 나선다.

‘역도요정 김복주’ 정준형(남주혁)은 고교시절 국제대회 부정출발로 실격을 당한 후, 스타트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불운의 수영천재. 앞서 공개된 티저 속에서는 남주혁의 싱그러운 분위기가 시선을 모았다. 그만큼 청춘들이 꿈을 위한 도전과 풋풋한 로맨스가 벌써부터 설렘을 유발하는 것.

남주혁은 꿈도 많고 탈도 많은 20대 초반의 청춘으로서 보는 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캐릭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동갑내기 이성경과의 귀여운 로맨스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비교 불가한 세 배우의 연기 변신과 열연이 기대되는 ‘오 마이 금비’·‘푸른 바다의 전설’·‘역도요정 김복주’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