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 예고 화면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예고 화면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예고 화면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가 故최진실의 숨은 이야기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진실의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격 공개됐다. ‘왜 그녀를 잊지 못하나-최진실 8주기 특집’을 주제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여배우 최진실을 둘러싼 갖가지 풍문을 살펴본 것.

이날 기자들은 한편의 드라마 같았던 최진실의 데뷔 비하인드를 전했다. 패널로 출연하는 김묘성 기자는 “동생 故최진영 씨의 소개로 보조출연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故최진실 씨가 남다른 존재감으로 당시 톱스타였던 김희애 단독 화장품광고 콘티를 빼앗았다”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원래 콘티 원안은 메인 모델인 김희애가 단독으로 부각되는 콘셉트였지만, 현장에 나타난 최진실이 CF감독의 시선을 단번에 빼앗으면서 감독이 현장에서 최진실을 추가한 콘티 B안을 짰고 결국 B안이 광고주의 마음을 흔들어 광고로 채택된 것.

이 광고로 최진실은 S전자의 전속모델이 되며 CF퀸으로 자리매김해 화려한 톱스타의 자리에 올랐다. 옆집 언니 같은 소박함과 친근함으로 남녀를 불문하고 모두에게 사랑 받았던 그녀를 떠올리며 패널들은 추억에 젖어들었다.

최진실의 오랜 지인인 김대오 기자는 “깜찍함과 솔직함으로 무장한 최진실의 등장은 (당시에) 대체 불가한 대형신인의 탄생을 알렸다”고 말하며 그녀가 90년대 아이콘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최대웅 작가 또한 “그녀가 ‘무릎 팍 도사’ 출연 당시 최고의 시청률을 찍었다”며 “10년 가까이 방송생활을 하며 내가 유일하게 사인 받은 배우다”라고 말해 최진실이 톱스타로서 지녔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