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럭키’ 300만 축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럭키’ 300만 축하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유해진의 소속사 식구들이 ‘럭키’ 300만 돌파를 축하했다.

지난 21일 유해진 주연의 영화 ‘럭키’(감독 이계벽)는 개봉 9일 만에 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코미디 영화의 흥행 기록까지 다시 쓰고 있다. 특히 ‘럭키’는 유해진의 호감 이미지가 관객들의 관람을 이끌었다는 점을 비롯해, 유해진의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한 웃음과 재미를 갖춰 입소문을 제대로 탔다.

이에 유해진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같은 소속사 배우들의 300만 관객 돌파 축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주원은 “‘럭키’의 300만 돌파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처음 봤을 때부터 잘 될 줄 알았습니다. 많은 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더욱 더 흥행하시길 바랍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시영은 “역시 유해진 선배님은 믿고 보는 배우입니다. 앞으로도 300만 400만 500만 계속해서 파이팅입니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이다희는 “믿고 본 ‘럭키’, 흥행의 기운을 쭉 이어나가시길 바라며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라며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럭키’에 특별출연한 이동휘는 “유해진 선배에게 많은 걸 배운 시간 이었습니다. 500만을 돌파하면 극중 입었던 파란색 정장을 다시 입겠습니다”고 귀여운 공약을 내걸며 이동휘 특유의 센스를 발휘했다.

이외에도 이번 영상에는 화이브라더스 소속 배우인 민진웅·황우슬혜·강별·오연아·지윤호의 축하 메시지가 담겨있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유해진)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