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럭키’ 유해진 /사진=쇼박스 제공
‘럭키’ 유해진 /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유해진이 tvN ‘삼시세끼’의 인기를 언급했다.

유해진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럭키’(감독 이계벽, 제작 용필름) 인터뷰에서 “‘삼시세끼’는 인위적인 프로그램은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유해진은 “활동량이 많은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인위적인 것은 전혀 없었다. 인위적으로 뭔가를 설정하고 행동하는 것은 프로그램 취지와 맞지도 않았다”면서 “여백이 있어서 더 좋아해준 것 같다. 꽉 채우려고 하지 않았다. 낮잠 자는 여백, 탁구 치는 여백이 있었다. 그런 부분을 시청자들이 많이들 좋아해주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최근 종영한 ‘삼시세끼 고창편’에 출연해 자연스럽고 편안한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안겨줬다.

영화 시사회 때 ‘삼시세끼’ 식구인 차승원·손호준·남주혁을 초대할 거냐는 질문에 “알려는 줄 것”이라면서 “바쁘면 못 오는거고 시간이 되면 오면 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극중 유해진은 성공률 100%, 철두철미한 계획으로 한 번 목표한 타깃은 반드시 제거하는 완벽한 킬러 형욱 역을 맡았다. 기억상실증에 걸린 형욱은 자신이 32살, 무명 배우로 착각하고 그 삶에 적응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럭키’는 성공률 100%의 킬러 형욱(유해진)이 목욕탕 키 때문에 무명배우 재성(이준)으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3일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