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SBS가 5년 만에 시트콤 ‘초인가족’을 선보인다 / 사진제공=SBS
SBS가 5년 만에 시트콤 ‘초인가족’을 선보인다 / 사진제공=SBS


SBS가 시트콤 ‘초인가족’을 선보인다.

SBS 드라마국 관계자는 29일 텐아시아에 “시트콤 ‘초인가족’을 방영 예정인 게 맞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올해 촬영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쯤 방송할 계획”이라며 “편성은 논의 중인 단계다”고 덧붙였다.

‘초인가족’은 각자의 위치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배꼽 빠지고 눈물겨운 고군분투기를 그린 작품으로 ‘육룡이 나르샤’의 신경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도롱뇽도사와 그림자 조작단’ 이후 5년 만에 시트콤을 내놓는 SBS가 ‘순풍산부인과’·’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똑바로 살아라’·귀엽거나 미치거나’ 등과 같은 인기 시트콤을 탄생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