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반전의 주인공들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네 번째 대결로 ‘여보시계 노래나 하시계’와 ‘인생 한 방 볼링맨’이 한명숙의 ‘노란 샤쓰의 사나이’로 감각적인 듀엣 무대를 펼쳤다.

이날 시계와 볼링맨의 대결은 시계의 승리로 돌아갔다. 느낌있는 보컬과 독특한 개인기로 눈길을 끈 볼링맨의 정체는 인간복사기 개그맨 정성호로 밝혀졌다. 넥스트의 ‘날아라 병아리’를 선곡해 거친 듯 섬세한 보컬을 뽐낸 정성호는 무대 뒤 “나오지도 않았는데 계속 이름이 언급된 정성호”라고 자기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성호는 “정성호라는 사람이 이런 목소리로 노래를 한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성공한 것 같아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내가 스타 랍스타’와 ‘노량진 인어공주’이 맞붙은 끝에 인어공주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듀엣곡 타샤니의 ‘경고’와 솔로곡 조하문의 ‘이 밤을 다시 한번’을 통해 파워풀하면서도 매력적인 보이스를 뽐낸 랍스타의 정체는 그룹 비원에이포(B1A4) 신우였다. 신우는 “멤버들이 그룹을 알리는 동안 저는 성격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다”며 “미안함을 떨치고 대중 분들에게 신우라는 이름을 알리기 위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정의의 로빈훗’과 ‘반갑습니다람쥐’가 이원진의 ‘시작하는 연인들을 위해’로 두 번째 대결을 꾸몄다. 로빈훗이 2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다람쥐는 배우 김소연으로 밝혀졌다. “‘복면가왕’에 출연하고 싶어 직접 전화를 드렸다”던 김소연은 “복면을 벗을 때 관객 분들이 많이 놀라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세 번째 대결에서는 ‘나를 잊지 말아요 물망초’와 ‘꿀따리샤바라’가 상반된 매력을 뽐냈다. 물망초가 2라운드에 진출, 듀엣곡 에일리의 ‘노래가 늘었어’로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낸 꿀따리는 솔로 무대에서도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로 열기를 더했다. 꿀따리의 정체는 다름 아닌 로커 리아. 리아는 “센 언니가 아니다”고 너스레를 떨며 이미지 변신을 위해 ‘복면가왕’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39대 가왕 자리를 두고 4연승에 도전하는 ‘신명난다 에헤라디오’와, 4인의 새 복면 가수들의 2, 3라운드는 오는 25일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