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W’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W’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W’ 김의성이 박원상을 죽이고 소멸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W'(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 마지막 회에서는 강철(이종석)의 죽음으로 ‘웹툰W’가 엔딩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철은 한철호(박원상)의 총에 맞아 오연주(한효주)의 눈앞에서 죽게 됐다. 오연주는 결국 현실로 돌아와 강철과의 이별을 인정해야 했다.

그러나 이는 새드엔딩이 아니었다. 웹툰 속에 남은 오성무(김의성)가 한철호와 접촉을 한 것. 오성무는 한철호에게 전화를 걸어 “너도 네 존재의 이유를 알고 싶었냐”면서 “그건 너무 위험한 일이다. 내가 모든 걸 실패했지만 너 하나는 처리하고 가야겠다”고 말하며 한철호의 손에 총을 그려 한철호의 자살을 연출했다.

이후 오성무는 오연주와 강철이 있는 곳으로 가 “사랑해, 내 딸”이라고 독백하며 소멸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