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W’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W’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W’ 한효주와 이종석이 보통 엔딩을 결정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W(더블유)'(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 마지막 회에서는 오연주(한효주)가 가족 명단에서 자신을 지우겠다는 강철(이종석)에게 “그런 엔딩은 없다. 우리 다 같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 여기서 평생을 같이 살겠다는 거냐”는 강철에게 오연주는 “영영 못 보는 것보다 낫다. 그게 뭐가 어떠냐”라며 “아빠도 당신도 꼭 내 옆에 있어야 한다. 다른 건 상상할 수 없다. 다른 보통 사람들 인생처럼 (살자). 내가 그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일단 경찰로부터 도주하기로 한 강철은 차 안에서 오연주에게 “전에 남편이 사랑한다는 말도 안 해줬다고 했죠? 사랑해요”라고 고백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