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N ‘동치미’ / 사진제공=MBN ‘동치미’
MBN ‘동치미’ / 사진제공=MBN ‘동치미’


배우 최준용이 이혼에 얽힌 사연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는 ‘오늘도 이혼하고 싶다’는 주제로 이혼을 결심하게 되는 수많은 이유들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준용은 “결혼식 주례를 듣는 동안 이미 이혼할 것을 예감했다”고 폭탄 고백했다. 이어 “평소 얽매이는 게 싫어 결혼을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무녀독남 외아들로 자라서 그런지, 한창 결혼 적령기인 아들에 대한 부모님의 걱정이 크셨다. 만약 형제가 있었다면 결혼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준용은 “결혼 날짜를 잡았을 때부터 후회가 밀려왔다. 생각해보면 결혼을 우습게 생각했던 것 같다“며 충격 고백을 이어갔다.

이어 “한 두 가지의 문제로 이혼을 생각하지는 않았다”면서 “한참 연하였던 전 부인과 1년을 연애하는 동안 성격 차이를 많이 느꼈고, 우리 부부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결혼하지 말았어야 하는 상황이었던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준용이 출연한 ‘동치미’는 오는 2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