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평일 안방극장을 미모의 의사들이 사로잡았다. MBC 수목극 ‘W(더블유)’의 한효주와 SBS 월화극 ‘닥터스’의 박신혜가 그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각각의 작품에서 의사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MBC ‘W’ 한효주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W’ 한효주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한효주가 ‘W’에서 연기하는 오연주는 흉부외과 레지던트 2년차 초짜의사다. ‘W’가 메디컬 로맨스물이 아닌 탓에 오연주의 병동 활약상은 두드러지지 않지만, 의사라는 직업이 극의 중요한 키(Key)가 됐다.

오연주가 ‘웹툰W’ 세계에 빨려 들어가 주인공 강철(이종석)의 ‘인생의 키’가 된 것은, 그가 의사로서 강철의 목숨을 두 번이나 살려주었기 때문. 오연주는 1회에서 의문의 괴한에게 습격을 당해 죽을 위기에 처한 강철을 응급조치해 살려냈다. 이후 독극물을 주사 맞을 뻔한 강철을 구해내기까지 했다.

오연주는 극 중 어머니의 뜻에 따라 의사의 길을 선택했다는 설정이다. 때문에 스스로의 실력에 늘 자신 없는데, 완벽한 직업윤리 의식과 환자를 대하는 따뜻한 정이 오연주가 가진 큰 무기다. 오연주는 만화주인공 강철이 목숨을 위협받을 때마다 ‘강철 살리기’에 고군분투한다. 이러한 의사로서의 성정이 웹툰과 현실을 오가는 차원이동 로맨스에 개연성을 불어 넣었다.

특히 한효주는 피곤에 찌들어 사는 2년차 레지던트의 모습을 특유의 털털한 매력으로 소화하는가 하면,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의학 용어 역시 또박또박한 발음으로 완벽히 소화해 오연주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W’ 측 관계자는 “한효주가 기존에 보여주지 않은 캐릭터를 맡아 걱정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촬영 현장에서 표정 하나하나까지 신경 쓰며 세밀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제작진이 흡족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SBS ‘닥터스’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앤터테인먼트
SBS ‘닥터스’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앤터테인먼트
박신혜는 ‘닥터스’에서 신경외과 펠로우 유혜정 역을 맡았다. ‘닥터스’는 제목 그대로 의사들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유혜정은 어머니의 자살과 할머니의 죽음으로 마음의 깊은 상처를 얻은 인물이다. 그렇기에 남다른 사연을 가진 환자나 그의 가족들을 진심으로 이해하며 위로한다. 특히 남자 주인공 홍지홍(김래원)이 병상에 누운 아버지 때문에 힘들어할 때 공감으로 위로를 건네며 두 사람의 관계를 굳건히 했다.

유혜정의 수술 집도 장면도 극 중 적지 않은 분량을 차지한다. 이를 위해 박신혜는 수술 현장을 참관하고 의대 교수들에게 지도를 받으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닥터스’의 수술 장면을 도와주는 최대한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촬영 현장에서 수술 세팅이나 동작 같은 부분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박신혜에게 상처 봉합하는 걸 가르쳐줬는데 정말 잘한다. 박신혜가 우리 병원 2년차 보다 낫다고 할 정도”라고 극찬했다. 박신혜의 높은 몰입도와 노력이 ‘닥터스’의 메디컬 로맨스에 진정성을 더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