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지숙/사진제공=달컴퍼니
이지숙/사진제공=달컴퍼니


뮤지컬 배우 이지숙이 ‘키다리 아저씨’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지숙은 28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대사와 노래의 양이 방대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극중 제루샤 애봇 역을 맡았으며, 2인극으로 진행되는 만큼 소화해야 하는 대사와 넘버의 수가 많다.

이지숙은 “갓 공연을 시작해서 대사, 가사, 정서까지 완벽하게 이뤄낸 적이 많지 않다. 우선은 모든 것을 클리어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관객들에게는 대사나 가사를 틀리는 게 큰 문제가 아니더라. 그것보다 우리가 얼마나 정서에 집중하고 마음을 잘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게 최고의 목표이고,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다리 아저씨’는 진 웹스터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2인극 뮤지컬이다. 고아 소녀 제루샤와 그를 후원하는 키다리 아저씨 제르비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0월 3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