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하면 된다의 정체가 더원으로 밝혀졌다.

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로맨틱 흑기사'(이하 흑기사)와 ‘하면 된다’의 가왕전을 위한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흑기사는 들국화의 ‘제발’을 불렀고, 하면 된다는 아이유의 ‘좋은 날’로 파격적인 무대를 꾸몄다. 가왕의 자리는 흑기사에게로 돌아갔다.

왜 하필이면 아이유의 노래를 선택했는지 물어보는 판정단의 질문에는 “이 노래를 제가 시험하면서 보이고 싶었던 두 가지 모습이 있었다”며 운을 뗐다.

그는 “유리하게 노래를 부르고 싶지 않다. 3단 고음보다 힘들었던 ‘아이쿠’다”며 “발라드를 부를 것을 그랬나 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