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사진=제시카 /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제시카 /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제공


제시카에게 가장 힘이 됐던 존재는 바로 동생, 크리스탈이었다.

제시카가 17일 데뷔 9년 만에 첫 솔로 데뷔 앨범 ‘위드 러브, 제이(With Love, J)’를 발표했다. 직접 작사, 작곡한 ‘플라이(Fly)’가 타이틀곡이다.

제시카는 ‘동생 바보’로도 유명하다. 여러 방송을 통해 제시카와 크리스탈은 돈독한 자매애를 뽐냈다. 실제로도 제시카의 솔로 앨범 소식을 가장 반긴 이도 크리스탈이었다.

제시카는 크리스탈에 대해 “옆에서 힘이 정말 많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제가 앨범 작업을 할 때 제일 신나했던 아이가 크리스탈이에요. 타이틀곡을 고를 때 옆에서, 짜증이 날 정도로 (웃음) 신경을 많이 써줬어요. 재킷 앨범 티저 사진을 고르는 순서까지 직접 정해줬어요.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 와서는 팔짱을 끼고 감독처럼 지켜보더라고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더라고요. 제 옆에서 계속 도움을 줬죠.”

크리스탈 얘기만 나오면 잔잔한 미소가 저절로 지어졌다. 그는 “음원이 유출될 수도 있기 때문에 잘 보내주지 않는데 크리스탈이 자꾸 보내달라고 했다”며 “계속 안보내주다가 중국 활동이 있기 며칠 전에 보내줬다. 미리 듣고 싶다고 계속 조르더라”라며 흐뭇하게 웃어 보였다.

크리스탈은 2014년 10월 소녀시대 탈퇴 후 이듬해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까지 나오며 힘든 시간을 함께 해준 가족이자 동료다. 그는 크리스탈을 향해 “든든하다”는 표현을 자주 썼다. 가수 동생인 만큼 듀엣 욕심도 드러냈다.

“서로 노래도 많이 공유해요. 듀엣은 늘 생각하고 있는 부분이에요.”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