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사진=JTBC ‘슈가맨’ 방송 캡처
사진=JTBC ‘슈가맨’ 방송 캡처


가수 리아가 히트곡 ‘눈물’이 자기 사연이라고 밝혔다.

리아는 지난 10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 유희열 팀 슈가맨으로 출연해 히트곡 ‘눈물’을 열창했다.

무대가 끝나고 리아는 ‘눈물’에 얽힌 사연을 얘기했다. 리아는 과거 유명 뮤지션과 교제한 사실을 털어놓으며 “그 사람이 나랑 교제할 당시 바람이 난 거 같더라”라고 말했다.

리아는 “어느 날은 콘서트를 하고 있었는데, 그 사람이 바람이 났다는 걸 알게 됐다”며 “공연 끝나고 뒤풀이로 나이트 클럽을 갔는데 거기서 취해서 다른 여자와 있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리아는 “며칠 후에 그 사람 녹음실을 갔는데 휴대폰 뒤에 스티커 사진이 있었다”며 “알아서 헤어지라고 표현한 것 같다. 그날 녹음을 취소하고 울면서 가사를 썼는데, 그 곡이 ‘눈물’이다”라고 히트곡 탄생 비화를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리아는 “지금은 그 사람에게 고맙다. 덕분에 저작권료가 꾸준히 들어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슈가맨’에는 스페이스A와 리아가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