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드라마 ‘더블유’에 출연을 확정지은 이종석(왼쪽), 한효주 /사진제공=NM프로젝트, BH엔터테인먼트
드라마 ‘더블유’에 출연을 확정지은 이종석(왼쪽), 한효주 /사진제공=NM프로젝트, 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종석·한효주 주연의 드라마 ‘더블유(W)’가 올 여름 안방극장을 찾는다.

4일 MBC 새 수목드라마 ‘더블유'(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 측은 캐스팅과 편성을 확정 짓고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더블유’는 2016년 서울, 같은 공간의 다른 차원, 현실과 가상현실을 교차하며 벌어지는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드라마. 각기 분리돼있는 현실세계와 가상 세계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사건들이 위기와 갈등을 일으키며, 스릴 넘치는 재미를 선사한다. 기존 판타지 드라마에서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새롭고 파격적인 내용이 담길 예정이라는 후문.

이종석과 한효주는 각각 주인공 강철 역과 오연주 역으로 캐스팅됐다. 이종석은 극중에서 전직 올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이며 벤처사업으로 청년재벌이 된 냉철한 천재 강철 역으로, 한효주는 머리보다 몸이 먼저 앞서는, 활달하고 정 많은 종합병원 흉부외과 레지던트 2년차 오연주 역으로 출연한다.

이종석은 ‘피노키오’, ‘닥터 이방인’, ‘너의 목소리가 들려’, ‘학교 2013′ 등을 연타석으로 흥행시키며 동시에 연기력을 인정 받은 배우이며, 한효주는 2010년 MBC ‘동이’로 큰 사랑을 받은 뒤 영화 ‘해어화’, ‘뷰티 인사이드’, ‘쎄시봉’ 등을 통해 스크린에서도 활약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더블유’ 측은 “독특한 발상과 상상력으로 팬덤을 구축하고 있는 송재정 작가의 극본이 정대윤 PD의 재기 발랄한 연출과 만나 큰 시너지를 낼 예정”이라면서 “자타공인 연기파 두 배우 이종석과 한효주가 캐스팅 돼 극중 캐릭터를 살아 숨쉬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블유’는 조만간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운빨로맨스’의 후속으로 오는 7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