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슬기
조슬기


배우 전노민이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7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남대중 감독, 김동영, 안재홍, 전노민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위대한 소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3월 군에 입대한 류덕환은 이날 불참했다.

이날 전노민은 “코믹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무겁고 진지한 역할보다 가볍거나, 가벼워도 의미가 있는 역할을 많이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대중 감독이 그런 편견을 깨주신 것 같다. 이 작품을 계기로 코믹한 역할들도 많이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위대한 소원’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친구의 생애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나선 절친들의 좌충우돌 첫 경험 프로젝트를 담은 코미디 영화로 오는 21일 개봉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