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신고은
신고은


방송인 겸 뮤지컬배우 신고은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신고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너무너무 행복한 날이었습니다”라며 지난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된 데 대해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응원해 주시고 노래 잘 들었다고 해주시는 한분 한분 댓글, 쪽지 다 읽어 보았구요, 아무것도 아닌 저에게 관심 가지고 기사 써주신 기자님들, 너무 감사드려요”라며 ‘복면가왕’을 통해 받은 관심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신고은은 또 “다시는 노래 하면 안 되는 사람인 줄로만 알았는데 따뜻한 격려의말씀들 감사합니다. 정말 많은 힘이 됐어요”라면서 “언젠가는 내 노력이 배신하지 않을 거라는 걸 믿었고 , 떳떳하게 내가 하는 일에 부끄럽지 않도록 남들보다 몇배는 더 느리지만 꾸준히 쉬지 않고 일했습니다. 앞으로도 이 맘 변치 않고 어디서든 최선을 다할게요”라는 다짐을 밝혔다.

신고은은 마지막으로 “#복면가왕 은 사랑입니다”라며 “앗, 그리고 #백투더퓨처 님!! 누구신진 알 수 없으나… 좋은 노래 함께 불러주셔서 감사합니다. 2라운드도 화이팅”이라는 응원 메시지를 덧붙였다.

앞서 신고은은 ‘만나면 좋은 친구 엠빅’이라는 별명으로 ‘복면가왕’ 무대에 올라 전영록의 ‘나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패널 유영석은 신고은의 노래를 들은 뒤에 “왜 가수 안 했느냐”며 그의 뛰어난 실력을 칭찬했다.

신고은은 최근 뮤지컬 ‘아찔한 연애’를 마쳤으며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로 활약 중이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신고은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