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송하윤과 안내상이 드디어 만났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주오월(송하윤)과 주기황(안내상)이 드디어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오월은 주세훈(도상우)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세훈과 오월은 주기황(안내상)의 고물상을 찾았으나, 기황은 고물상을 팔고 어디론가 떠났다는 말을 들었다.

오월이 죽었다고 생각한 기황은 도로를 하염없이 거닐며 오월을 그리워했다. 그러다 도로에서 차에 치일 뻔했고, 오월이 극적으로 그를 구해내며 “아빠, 나 살아있다”고 말했다.

오월이 살아있는 것을 확인한 기황은 딸의 얼굴을 부여잡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